찻사발안내

문화체육관광부 로고 이미지문화체육관광부
2018년 최우수축제 선정!!

찻사발이야기
축제소개
축제안내
축제행사
게시판
참가신청

찻사발이야기

찻사발과 전통한옥의 만남
옛 조상들의 애환과 삶이 서린 문경새재로 오세요!

찻사발안내

전통 도자기의 모든 것, 찻사발의 고장 문경에서 만나세요!

다관(차주전자)
탕관에서 끓인 물과 잎차를 함께 넣고 우려내는 주전자를 말한다. 다관은 모양과 손잡이가 달린 위치에 따라 명칭이 달라진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횡파형의 다관을 많이 쓰고 있다. 좋은 다관의 요건은 빛깔, 몸통, 뚜껑, 주둥이, 거르는 거물, 손잡이가 잘된 것이라야 한다. 손잡이를 잡았을 때 편안한것과 주둥이가 잘 만들어져서 차를 따를 때 찻물이 잘 멈추어지고 줄줄 흘러 내리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다관의 뚜껑이 안정된 것이라야 다관을 기울였을 때 .뚜껑이 벗겨지지가 않으며, 다관 내부의 거르는 거물이 가늘고 섬세하게 구명이 고르게 만들어져서 찌꺼기가 새어 나오지 않아야 한다. 상파형(일본) - 후파형(중국) - 정파형 또는 횡파형(한국) - 보병형(손잡이가 없는것)
찻잔
차를 마시는 잔으로 찻잔의 모양에는 잔(盞, 杯, 盃) 주발, 구, 술잔형 등이 있다. 찻잔의 모양은 입구쪽이 바닥보다 약간 넓은 것이 마시기에 편하며 흰색 찻잔은 차의 색깔을 감상할 수 있어 좋다. 잔의 입이 넓고 아래는 좁으며 몸통이 낮은 것을 盞이라 하며, 잔의 입이 넓고 아래는 좁으면서 굽이 높게 받쳐져 있는 것을 杯,盃라 한다. 찻잔들은 대체로 투박하지만 뜨거운 열이 겉으로 베어 나오지 않는 것이 좋은 찻잔이다. 초보자에게는 잘 우려진 차의 빛깔인 연녹색을 감상할 수 있는 산뜻한 백자잔이 좋다.
찻잔받침(차탁)
찻잔받침은 찻잔을 받치는데 사용하는 접시로, 차탁(茶托)이라고도 한다. 주로 찻잔과 같은 재질로 만들어지나 나무 등으로 만든 받침을 사용하기도 하였다. 찻잔받침의 재료는 도자기·은·주석·구리·나무·대나무 등이 사용되었고, 형태는 원형·타원형·배형·사각형 등으로 다양하다. 찻잔받침은 은, 동, 철, 자기, 목제 등이 있으나 사용할 때 소리가 나지 않고 잘 깨어지지 않는 목제나 죽제로 만든 것이 편리하다. 형태는 배모양과 꽃잎모양, 원형, 타원형, 다각형이 있는데 그 크기는 찻잔의 지름에 비해서 찻잔받침의 지름이 좀 넉넉한 것이 안정감이 있어 좋다.
찻사발
잔보다는 큰 사발로 사용차잎을 곱게 분말로 만든 말차를 내는 그릇으로 보통 사발정도의 큰 그릇 모양의 찻사발을 사용한다. 큰 찻사발은 두 사람 이상의 순배용으로 사용하며 작은 찻사발은 각자 잔으로 쓰인다. 청자 혹은 흑 유류의 찻사발이나 회백, 회청색의 분청다완이 말차용 찻사발로서 품위 있으며 적당하다.
식힘그릇(熟盂)
잎차를 우리기 위해서는 끊인 물을 알맞은 온도로 식혀야 하는데 이때 쓰이는 그릇을 식힘사발 또는 숙우(熟盂)라고도 하며, 귀때사발, 귀대접이라고도 한다. 식힘사발의 크기는 다관 안에 들어가는 물의 양과 비슷해야 한다.
차호(차통)
찻잎을 조금씩 담아두는 작은 차통으로 다도(茶道)에서 잎차를 담아두는 뚜껑이 있는 작은 항아리 모양의 그릇을 말한다. 차를 낼 때 은, 주석, 양철 등으로 만든 것에서부터 나무, 대나무로 만든 것도 있다. 공기나 습기가 스며들지 않도록 밀폐된 용기라야 차가 변질되지 않는다. 모양은 통형, 기둥형, 단지형이 많다.
차측(茶測)
차통에 있는 잎차를 덜어내어 다관에 넣는데 쓰는 도구를 말한다. 차측(茶測), 차칙(茶則), 차뜨게 라고도 한다. 나무, 도자기, 금속 등으로 만들지만 대나무를 가장 많이 쓴다.
말차시(末茶匙)
가루차를 떠서 찻사발에 넣는 점다법에 쓰이는 찻숟가락이다. 차시를 만드는 재료로 예전에는 금, 은, 동, 상아, 조개껍질, 나무 등으로 만들어 썼는데 그 중에 나무로 된 것은 주칠을 해서 사용했다. 현재 사용되는 말차시 재료는 대부분 대나무를 이용해고 특별하게 다른 재질로 만든 것도 있다.
화로와 물솥
화로는 숯불을 담아놓는 그릇으로 오지·무쇠·놋쇠·곱돌 따위로 만들었으며 형태도 다양하다. 차를 달이는 첫째 요령은 불을 잘 다루는 일이다. 화로의 불이 벌겋게 단 후 차 주전자를 얹고 부채를 부쳐 물이 끓도록 한다. 이때 문무를 조절하여 중화가 되도록 해야 한다. 화로의 불은 백탄이 으뜸인데 백탄의 독특한 담향이 차의 격조에 어울릴 뿐 아니라 열 조정하기에 편리하기 때문이다. 물솥은 찻 물을 끓이는 솥으로 무쇠솥, 곱돌솥, 약탕관, 등이 있다. 돌솥은 돌속에 천지의 수기가 엉겨 있다가 탕을 끓일 때 녹아 나와 차와 함께 어울려 맛을 싱그럽게 한다. 물솥 대신에 보온병을 쓸 경우도 있다.
찻수건(차행주)
찻수건은 다관과 찻잔 등 다구를 사용할 때마다 깨끗하게 닦는 차행주이며 물기가 잘 스며들고 잘 마르는 마포를 쓰는 것이 좋다.
버림그릇(退水器)
퇴수기, 개수기, 버리개라고도 하는 버림그릇은 다관 또는 찻잔의 예온한 물이나 차를 마신 뒤 남아 있는 물과 차 찌꺼기를 버리는 그릇이다.
차반(다반)
차반(다반)은 차도구를 정돈해 주고 찻잔을 나르기 위해 사용된다. 재료는 죽제, 목재류가 많고 모양은 원형, 정사각형, 직사각형, 타원형, 팔각형 등이 있다.
찻상보
찻상을 덮는 보자기. 청홍보, 수보, 쪽보, 삽베, 모시, 무명 등이 있다. 찻상보는 예로부터 빨강색과 남색으로 안팎을 삼아서 만들어 썼다 한다. 빛깔이 너무 요란스럽지 않게 겨울에는 무명, 여름에는 모시나 삼베를 만들어 쓰면 좋다.
차포(차석)
찻상위에 까는 것으로 차를 낼 때 물이 흘러도 차포에 흡수되어 정갈해 보인다. 면으로 된 것은 차포라고 하며, 대나무나 등나무 껍질로 만든 것은 차석이라고 한다.
물항아리
찻물을 담아두는 것으로 옹기나 도자기로 된 용기를 말한다. 물항아리는 대부분 옹기보다 도자기로 된 것을 선호한다. 고온에서 소성한 물항아리에 물을 담아 하루밤만 두어도 물맛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차선(茶筅)
찻솔이라고도 하는 차선은 찻사발에 가루차를 넣고 더운 물을 부어 차와 물이 잘 섞이게 휘저어 거품을 내게 하는 도구이다. 차선을 저으며 거품을 내게 하는 행위를 격불(擊拂)이라한다. 차선은 하나의 대나무를 잘게 쪼개어 만드는 것인데 60선에서 200선까지 다양하게 있다. 대나무로 된 현대적인 차선이 만들어지기 전에는 대나무를 잘게 쪼갠 것으로 쓰거나 대나무 잔가지를 묶어서 쓰기도 하고 굵은 솔잎, 솔뿌리, 억새 종류의 풀뿌리 등을 묶어 사용하였다고 전해진다.
차선꽂이
차를 내면서 사용한 차선을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고 본래의 모양대로 잘 마르도록 하기 위해 꽂아 두는 다구를 차선꽂이라 한다.
백탕기
차를 우려서 다 마신 후에 찻사발 바닥에 조금 깔려있는 차를 행구어 마시는, 물을 담아두는 작은 주전자
뚜껑받침
다관, 차통, 탕관, 물항아리 등의 뚜껑을 받쳐 놓는 받침을 말한다. 도자기, 돌, 나무 등으로 만들며, 다양한 형태와 종류가 있다.
표자(瓢子)
물뜨개라고도 하는 표자는 물항아리에 물을 떠서 차솥에 붓거나, 솥에서 끊는 물을 떠서 다관이나 식힘그릇으로 옮기는데 쓰는 도구이다.
다식
차를 마실 때 속을 보호하기 위해 차와 함께 먹는 음식으로 밤가루 ·송화가루 ·콩가루 ·녹말가루 ·참깨가루 또는 볶아서 말린 멥쌀가루 등을 꿀에 반죽하여 무늬가 새겨진 다식판에 박아 만든다.
다화
차를 마시는 자리에 놓는 꽃 장식을 말하며 ‘찻자리 꽃’이라고도 부른다. 자연의 꽃을 마음에 담아 화기에 옮겨 절제된 단순미로 자연 사랑을 순수하게 묘사 표현하는 것이다. 찻자리에 어울리는 다화는 차를 대접하는 짧은 시간 속에서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 하고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준다.
다식그릇
향로(香爐)는 향을 피우기 위해 불을 담는 그릇으로 훈로(薰爐)라고도 한다. 향은 예로부터 악취를 제거하고 부정을 없애기 위해 썼으며 어떠한 의식을 행할 때에도 향을 피웠고 불교에서는 마음의 때를 씻어 준다는 의미로도 쓰인다. 향합은 향로에 피울 향나무를 잘게 깎아 담아두는 그릇으로 도자기나 칠기, 유기, 백동 등으로 만든다. 향꽂이는 향이 잘 탈 수 있도록 뚜껑을 덮고 사용하는 것은 공기의 흐름을 고려해야 하고, 선향은 제가 멀리 떨어지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말차시, 차선받침
가루차를 떠서 찻사발에 넣고 난 차시를 걸쳐두거나, 격불하고 난 차선을 받쳐두는 받침을 말한다.
찻통
잎차, 가루차, 덩이차를 넣어 보관하거나 금방 먹을 수 있게 덜어서 담아 두는 다구들을 다호, 찻통, 차함이라고 한다.
향로, 향합, 향꽂이
다판은 차를 내고 마실 수 있는 넓은 판으로 장식이나 부착물이 없고, 나무, 돌, 도자기를 이용하여 만든 것을 말한다. 높이는 17~18cm가 정당하다. 많이 쓰이는 나무는 나뭇결이 단단한 괴목, 소나무 등이지만 참피나무, 가래나무, 배나무, 오동나무, 은행나무 등 목리가 좋은 나무를 많이 쓴다.
다판(茶板)
다판은 차를 내고 마실 수 있는 넓은 판으로 장식이나 부착물이 없고, 나무, 돌, 도자기를 이용하여 만든 것을 말한다. 높이는 17~18cm가 정당하다. 많이 쓰이는 나무는 나뭇결이 단단한 괴목, 소나무 등이지만 참피나무, 가래나무, 배나무, 오동나무, 은행나무 등 목리가 좋은 나무를 많이 쓴다.
거름망, 차긁개
거름망은 잎차를 따를 때 다관에 있는 차 찌꺼기가 따라 나오는 것을 거르기 위한 것이다. 조롱박을 반으로 갈라 만든 것과 대나무나 플라스틱, 스테인리스 등으로 만든다. 차긁개는 다관에 잎차를 우리고 남은 찌꺼기를 긁어내는 도구이다.
Copyright ⓒ since 1999~2016 sabal21.com All rights reserved.
(우) 36709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문경대로 2416 문경전통찻사발축제추진위원회 / 전화 : (054) 550-6395
(우) 36919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문경대로 2416 2F MFTF사무국 / 전화 : (054) 571-7677, 8677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로그인

문경전통찻사발축제 모바일 QR코드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