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문화체육관광부 로고 이미지문화체육관광부
2019년 대표축제선정!!

찻사발이야기
축제소개
축제안내
축제행사
게시판
참가신청

게시판

찻사발과 전통한옥의 만남
옛 조상들의 애환과 삶이 서린 문경새재로 오세요!

언론보도

전통 도자기의 모든 것, 찻사발의 고장 문경에서 만나세요!

문경 찻사발축제 성료..작년보다 3만여명 더 다녀가[브레이크뉴스]
이름 관리자 날짜 2019-05-08 오전 9:17:32 조회 22

문경 찻사발축제 성료..작년보다 3만여명 더 다녀가

지난해보다 3만명 더 많은관광객 우려했던 판매 감소도 지난해 비슷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06 [22:25]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지난달 27일부터 ‘쉬고, 담고, 거닐다’라는 주제로 문경새재 오픈세트장에서 시작된 2019 문경찻사발축제가 열흘간의 대장정을 끝으로 6일 막을 내렸다.

 

문경시에 따르면 10일 동안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은 21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8만 여명에 비해 3만 여명 늘어난 것으로 특히, 새로이 다양한 체험과 도자기 구매, 특산품 구입 등이 행사 기간 동안 활발히 이뤄졌다고 밝혔다.

 

\

▲ 문경찻사발축제 종사자들과 자원봉사자, 도예가들, 플래시 몹에 참가한 학생들이 문화관광체육부 선정 대표축제 일몰제에 따라 찻사발축제가 올해 졸업연도를 맞은 것을 모자를 날리는 퍼포먼스를 연출하고 있다.

 

21번째인 올해 찻사발축제는 축제명칭에서 ‘전통’을 빼고 개막식과 읍면동의 날 행사, 문경읍 신북천 행사 등을 없애 가볍게 즐기는 젊은 축제로의 변화를 꾀했다. 또 공무원 동원을 대폭 줄이고 자발적으로 행사에 참여토록 유도한 것도 특징이었다. 올해 처음 도입된 ‘왕의 찻 자리’와 플래시 몹인 ‘찻사발 타임 1250’, ‘등금장수 퍼레이드’ 등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찻사발을 깨트리는 ‘인생은 복불복’ 프로그램은 축제 조직위원회가 아닌 개인 업체가 운영한 것으로 축제의 자생력을 엿볼 수 있는 기획으로 평가받았다. 또 도예인들의 조합인 문경도자기협동조합이 축제 현장에 설치된 전통가마에서 소성한 작품을 현장에서 경매를 통해 평소보다 싸게 판매한 것도 호평을 받았다. 올해는 계속된 경기 침체로 찻사발 판매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우려했으나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6일 폐막식에서는 문경 도자기와 찻사발축제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도천 천한봉 도예가에게 이번 축제에 참가한 37명의 도예가들이 현장 가마에서 만든 항아리 작품을 헌정하는 행사를 가졌다. 오정택 문경찻사발축제 추진위원장은 “올해도 축제장을 찾아준 많은 관광객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인사를 드린다”며 “내년에는 더 나은 모습으로 축제를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보기 : http://www.breaknews.com/652673

Copyright ⓒ since 1999~2019 sabal21.com All rights reserved.
(우) 36709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문경대로 2416 문경전통찻사발축제추진위원회 / 전화 : (054) 550-6395
(우) 36919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문경대로 2416 2F MFCT사무국 / 전화 : (054) 571-7677, 8677
본 사이트에서는 이메일 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알려드립니다. 로그인

문경전통찻사발축제 모바일 QR코드 이미지